장성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 "지역 상권 확실하게 살린다" 
입력: 2020.11.26 14:30 / 수정: 2020.11.26 14:30
전남 장성호 관광 수요의 지역 상권 연계를 위해 장성군이 추진 중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가 시행 이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장성군 제공
전남 장성호 관광 수요의 지역 상권 연계를 위해 장성군이 추진 중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가 시행 이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장성군 제공

17회 운영 3만여 명 상품권 교환…수변길 및 지역 상권에 고르게 사용돼

[더팩트ㅣ장성=허지현 기자]전남 장성호 관광 수요와 지역 상권 연계를 위해 장성군이 추진 중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가 시행 이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상품권 교환제는 장성호 수변길을 찾은 방문객이 교환소에 3000원을 내면 동일한 금액의 지역 화폐(장성사랑상품권)로 돌려주는 제도다. 돌려받은 상품권은 수변길마켓 등 장성 지역 1500여 개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다.

주말‧주일 및 공휴일에만 운영하며, 주로 외부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다. 장성군민과 만 65세 이상 고령자, 군인, 학생 등은 교환 절차 없이 입장 가능하다.

올해 8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으나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수변길 폐쇄 조치가 내려지면서, 지금까지 약 1/3 수준인 17회만 운영됐다. 교환제 운영 중 방문객은 4만1277명으로, 이 가운데 73%인 3만여 명이 상품권 교환 방문객이었다. 총 매출액은 약 9000만원 규모다.

장성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는 관광 수요와 지역 상권을 연계하는 획기적인 대책이다. 사진은 상품권 교환소./장성군 제공
장성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는 관광 수요와 지역 상권을 연계하는 획기적인 대책이다. 사진은 상품권 교환소./장성군 제공

교환된 상품권은 수변길과 지역에서 고르게 사용됐다. 수변길 내부(수변길마켓, 출렁정, 넘실정)에서 52%, 지역 식당 및 점포에서 48%가 각각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음을 살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해 (장성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 운영 횟수가 적었음에도, 지역 경제에 활력을 더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감염병 상황이 진정되면 더욱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의 ‘장성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는 2020년 전라남도 적극행정‧지역혁신‧협업 우수사례 온라인 도민심사 정책으로 선정돼, 현재 인터넷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다.

forthetru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