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남역 살인사건 노란메모, 잊을 수 없는 장면"
입력: 2020.11.25 16:22 / 수정: 2020.11.25 16:22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강남역 살인사건을 언급하며 데이트폭력방지법과 스토킹범죄처벌법의 입법을 촉구했다. /더팩트DB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강남역 살인사건'을 언급하며 데이트폭력방지법과 스토킹범죄처벌법의 입법을 촉구했다. /더팩트DB

"데이트폭력방지법·스토킹범죄처벌법 조속히 입법해야"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강남역 살인사건'을 언급하며 데이트폭력방지법과 스토킹범죄처벌법의 입법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디지만 함께 바꿔나가야 할 일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주장했다.

이 지사는 "2016년 5월 강남역 10번 출구, 아무런 이유없이 무차별하게 공격당한 한 여성이 화장실에서 잔인하게 숨졌다"며 "그곳에는 울분이 가득 찬 메모 행렬로 온통 노랗게 뒤덮혔다. 결코 잊을 수 없는 장면"이라고 운을 뗐다.

이 지사는 "아직도 사회 곳곳에서 폭력에 노출된 여성들의 이야기가 뉴스를 뒤덮는다"며 '부산 지하상가 폭행 사건'과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그 예시로 제시했다.

이어 "누군가는 '요즘이 어떤 시댄데, 세상 달라졌다' 말할지도 모르겠다"며 "그러나 당사자로 살아보지 않고서 결코 헤아릴 수 없는 묵직한 무게가 있다는 것을 잘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폭력과 범죄는 갈수록 교묘하고 다양해지고 있다"며 "공동체인 우리사회가 여성들도 구성원으로서 안심하고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안전망을 구축하는 한편 사회적 인식을 높이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피해를 입은 혹은 피해를 입을까 두려워하는 수많은 여성들의 목소리를 기억하며 고통과 두려움 없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회, 누구나 차별 없는 공정한 세상을 향해 더욱 단단히 내딛겠다 다짐해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요 법안들에 밀려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 데이트폭력방지법, 스토킹범죄처벌법 등 일상적인 폭력에 대응할 수 있는 법안 마련에도 국회가 적극 나서주길 기대한다"며 "더디지만 함께 바꿔나가야 하는 일들"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