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협력사 직원, 바다서 조난자 구조
입력: 2020.11.18 15:35 / 수정: 2020.11.18 15:35
지난 13일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이 울진 사동항에서 생명을 구한 협력사 그린산업 강주헌 씨와 포원 함재원 씨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사진 왼쪽부터 포원 함재원 씨,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그린산업 강주헌 씨./포항제철소 제공
지난 13일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이 울진 사동항에서 생명을 구한 협력사 그린산업 강주헌 씨와 포원 함재원 씨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사진 왼쪽부터 포원 함재원 씨,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그린산업 강주헌 씨./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홈페이지에 수혜자가 감사 인사 남기며 선행 알려져

[더팩트ㅣ포항=김달년 기자] 포스코 포항제철소 협력사 직원이 바다에서 조난당한 시민을 구조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포항제철소 협력사 그린산업의 강주헌(54)씨와 포원의 함재원(54) 씨다.

두 사람은 지난 10월 14일 경북 울진군 사동항 인근 바다에서 선상 낚시를 하던 중 바다에 조난당한 30대 남성을 구조했다.

살려달라는 고함 소리를 듣고 달려간 강 씨와 함 씨는 구명환을 이용해 남성을 구조한 뒤 119에 남성을 인계했다.

이 남성은 발견 당시 2시간 째 바다에 조난돼 체력과 체온이 떨어진 상태였다고 한다.

자칫하면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두 사람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다

강 씨와 함 씨의 이 같은 선행은 한 남성이 포스코 홈페이지에 감사 글을 남기며 알려졌다. 두 사람이 포항제철소에서 일한다는 것을 알았던 남성이 감사 인사를 하기 위해 포스코 홈페이지에 사연을 남긴 것이다.

구조된 이후 남성은 두 사람에게 사례를 하고자 했지만, 두 사람은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른 사람에게 베풀어 달라"며 끝내 자신들의 정체를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남성은 "두 은인을 만나고 나니 포스코가 더 멋진 기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베풀어진 선행을 잊지 않고 앞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반드시 갚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선행은 이후 사내 게시판에 실려 동료들에게 감동을 선사해 화제가 됐다.

지난 13일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은 투철한 사명감을 바탕으로 시민의 인명을 구하고 기업시민 경영 이념을 실천한 두 사람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그린산업 강주헌 씨는 "이런 일이 있으면 누구라도 구했을 것"이라며 "구조자가 건강하다는 소식을 들으니 오히려 감사하다"고 전했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