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 정신 여전히 필요한 노동 현실"…50주기 추도식
입력: 2020.11.13 17:41 / 수정: 2020.11.13 17:4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고 전태일 열사 훈장 추서식에 참석해 유가족에게 무궁화 훈장증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고 전태일 열사 훈장 추서식에 참석해 유가족에게 무궁화 훈장증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양대노총·이재명 경기지사 추도사…무궁화장 훈장 헌정

[더팩트ㅣ남양주= 김명승기자] 경기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 전태일 묘역에서 고(故) 전태일 열사의 50주기 추도식이 13일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전태일재단 관계자와 유족들을 비롯해 민주노총, 한국노총, 비정규직 근로자 단체 등 노동계와 이재명 경기지사, 정의당 김종철 대표·심상정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여전히 위험한 노동환경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더욱 힘들어진 노동자의 현실을 이야기하며 전태일 정신을 강조했다.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은 추도사를 통해 "50년 전 불꽃이 된 전태일 동지의 외침 이후 많이 달라졌지만, 아직 근로기준법 밖에서 장시간 노동에 혹사당하는 노동자들이 많다"며 "우리가 현실 속에서 그의 이름을 부르고 그와 손잡고자 하는 까닭"이라고 말했다.

"열사와 조금은 비슷한 삶"이라며 자신의 소년공 시절 이야기로 추도사를 시작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약속된 규칙이 노동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아 노동자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노동자는 기계 부품이나 생산 수단이 아닌 인간 그 자체며 약속했던 현장의 규칙이 지켜지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과 김재하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도 추도사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혹해진 노동환경과 위기에 택배 노동자 등 취약계층 근로자들의 위기를 호소하며 전태일 정신과 투쟁을 강조했다.

추도사에 앞서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씨 등 유족들이 전태일 열사 영정에 훈장을 헌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전태일 열사에게 국민훈장 최고 등급인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국민훈장 중 1등급에 해당하는 무궁화장이 노동계 인사에게 추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