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대구시 지역언론 상대 소송' 집중 질타
입력: 2020.11.10 17:43 / 수정: 2020.11.10 17:43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위원들이 대구시의 언론상대 소송건에 대해 집중질타 했다. 사진은 강민구의원(오른쪽)이 차혁관 대변인에게 질의하는 모습/대구시의회 인터넷방송 캡처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위원들이 대구시의 언론상대 소송건에 대해 집중질타 했다. 사진은 강민구의원(오른쪽)이 차혁관 대변인에게 질의하는 모습/대구시의회 인터넷방송 캡처

강민구의원 "시장 듣기 싫은 소리만 왜곡보도인가?"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위원들이 10일 열린 대변인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역언론을 상대로 소송을 건 것에 대해 집중질타했다.

대구시의회 강민구의원(더불어민주당,수성구1)은 10일 열린 대변인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역언론을 대상으로 소송을 건 것에 대해 "대구시장이 이렇게 대처해도 되는가? 미국 대통령 선거도 바이든 당선이 되자 CNN은 대놓고 눈물흘리며 축하했다"면서 "언론을 굳이 소송까지 끌고갈 이유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부정적인 기사가 나면 해당 언론 부서장이나 대표를 만나 같이 식사하면서 대화로 풀어야지 소송까지 가면 이미 감정이 상한것 이다.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구시 차혁관 대변인은 "언론에서 보도하는 방향에 대해서 강민구 의원님이 말씀하신 것 대로 할수 있다. 그렇지만 소송에 걸려 있는 부분은 사실과 명백히 다르기 때문에 정정보도 요청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강 의원은 "지역 일간지에서 사실과 다르게 'TK 예산패싱' 기사 났을때 왜곡보도 조치 했나? 해당언론에 물어보니 국회의원실에서 보도자료 줬는거 그대로 썼다고 한다. 당시 대구시에서는 예산 확보 자랑했는데 지역 일간지는 '패싱' 이게 왜곡 보도아닌가. 시장 듣기 싫은 소리만 왜곡보도인가?"라고 되물었다.

또한, 임태상 의원(국민의힘, 서구2)도 "대변인실 역할이 뭔가? 집행부에서 소송까지 하면서 정정보도하는 것 이해 안간다. 신문사 대표랑 시장님이 만나서 얘기 하면 안되나? 끝까지 가도 해명밖에 안되지 않나?"고 지적했다.

이어, "소송은 납득이 안간다. 대변인실에서 미리 대처해야 하지 않나"면서 대처를 잘 못했다는 취지로 덧붙였다.

김지만 의원(국민의힘, 북구2)도 "대변인 자리가 시청과 시장님에 대한 언론 대변 역할인데 잘못된 보도 나오기전 언론인들과 접촉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대변인의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윤기배 의원(국민의힘, 동구3)은 해당 소송건에 대해 "방송 4월 8일 나가고 정정방송이 두달 뒤인 6월 5일 나가 대구시가 욕 먹을 거 다먹었다 아무 의미없는 정정보도다. 좀더 강경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해 언론에 대해 좀더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