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굴비 지리적 표시제 등록’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입력: 2020.10.28 16:35 / 수정: 2020.10.28 16:35
전남 영광군은 27일 굴비산업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영광굴비 지리적 표시제 등록’ 용역 중간보고회를 영광군청에서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영광군 제공
전남 영광군은 27일 굴비산업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영광굴비 지리적 표시제 등록’ 용역 중간보고회를 영광군청에서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영광군 제공

[더팩트ㅣ광주=성슬기 기자]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27일 굴비산업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영광굴비 지리적 표시제 등록’ 용역 중간보고회를 군청에서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홍석봉 부군수를 비롯해 전남도, 전남어촌특화센터, 수협, 용역업체 등 3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용역사의 발표에 이어 발표 내용에 대한 질의응답 및 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보고회 토론 주요 내용으로는 ▲2010년 영광굴비 지리적 표시제 등록 심의 경과 및 실패 이유, ▲영광굴비 독창성 확보 방안, ▲표준화된 위생관리, ▲안동, 포항 등 타시군과 연계, ▲타 지역 원료 가공 인정 논리개발 등이다. 영광군에 따르면 전국 굴비 생산량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영광굴비는 460여 개 가공업체에서 연간 2만 톤을 생산해 3420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효자 산업이다.

홍석봉 부군수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자세히 검토, 실효성 있는 결과물이 최종 보고서에 담아 8년 만에 재도전하는 영광굴비 지리적 표시제 등록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영광군은 2020년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에 참조기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사업을 도전한다.

국비 220억 원을 포함한 총 400억 원을 투입, 테스트베드(300억 원)와 배후부지(100억 원)를 조성함으로써 노동집약적 양식에서 벗어나 미래 양식 산업의 혁신성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forthetru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