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쓰레기 처리장서 불…소방관 3명 중경상
입력: 2020.10.28 11:15 / 수정: 2020.10.28 11:15
쓰레기처리장 화재 현장에서 굴뚝이 붕괴하면서 불을 끄던 소방관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동두천소방서 제공
쓰레기처리장 화재 현장에서 굴뚝이 붕괴하면서 불을 끄던 소방관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동두천소방서 제공

[동두천=김성훈기자]쓰레기처리장 화재 현장에서 굴뚝이 무너지면서 불을 끄던 소방관 3명이 다쳤다.

28일 오전 5시 2분쯤 동두천시 상패동의 1200여㎡ 규모의 쓰레기처리장 건물 2층에서 불이 났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5시 30분쯤 쓰레기처리장 20m 높이의 소각장 굴뚝 일부가 무너지며 진화 작업 중이던 50대 A 소방위와 30대 B 소방사 등을 덮쳐 각각 늑골 골절과 허리뼈 파열 등을, 20대 C 소방사도 골절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이 나자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내리고 소방차 31대와 소방관 65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으며, 오전 6시 33분쯤 큰 불길을 잡고 잔불을 정리 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큰 불길은 잡혔지만, 200t이 넘는 쓰레기를 뒤집으며 잔화 정리를 해야 해 완진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newsworks@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