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수집 리어카 끌던 80대 할머니의 비극
입력: 2020.10.27 21:34 / 수정: 2020.10.27 21:34
파지 수집용 리어카를 끌던 할머니가 사고 충격으로 전복된 뒤 밀려난 승용차 치여 숨졌다./인천 부평소방서 제공
파지 수집용 리어카를 끌던 할머니가 사고 충격으로 전복된 뒤 밀려난 승용차 치여 숨졌다./인천 부평소방서 제공

편도 3차선 도로에서 가로등 받고 뒤집힌 승용차에 치여 사망

[더팩트ㅣ인천= 김명승기자]파지 수집용 리어카를 끌던 할머니가 사고 충격으로 전복된 뒤 밀려난 승용차 치여 숨졌다.

27일 인천 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6분쯤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한 도로에서 40대 남성 A씨가 몰던 그랜저 승용차가 가로등을 들이받고 뒤집힌 된 뒤 80대로 추정되는 B(여)씨가 끌던 리어카와 부딪쳤다.

이 사고로 B씨가 크게 다쳐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조치를 받으며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또 A씨와 당시 사고로 발생한 파편에 맞은 행인 등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A씨의 승용차는 편도 3차로 도로의 3차로를 달리던 중 가로등을 들이받고 전복된 뒤 밀려나면서 리어카와 충돌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가 끌던 파지 수집용 리어카는 사고 당시 도로 위에서 차량 주행 방향과 반대로 이동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주변 목격자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