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성애인가 분노조절장애인가…편의점 난동 여성, 이유 묻자 '묵묵부답'(종합)
입력: 2020.09.17 11:53 / 수정: 2020.09.17 11:53
수원지법 평택지원은 17일 오전 11시 편의점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A(39·여)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 필요성을 심리하고 있다. /더팩트 DB
수원지법 평택지원은 17일 오전 11시 편의점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A(39·여)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 필요성을 심리하고 있다. /더팩트 DB

17일 오전 11시 수원지법 평택지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홧김에 자신의 승용차로 편의점을 들이받아 가게를 파손한 30대 여성이 구속 기로에 섰다. 이 여성은 해당 편의점 프랜차이즈 본사가 연 사생대회 공모전에 자신의 딸이 낸 그림이 분실되자 상습적으로 난동을 부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골프채까지 휘두르며 난동을 부리던 이 여성을 공포탄을 쏴 제압했다.

수원지법 평택지원은 17일 오전 11시 편의점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A(39·여)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 필요성을 심리하고 있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경기 평택경찰서는 전날 특수재물손괴와 특수상해 등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법원에 도착한 A씨는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 '편의점 점주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등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법정으로 발걸음을 빠르게 옮겼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오후 5시 53분께 경기 평택시 포승읍 인근 편의점으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돌진해 가게를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편의점 안으로 돌진 한 뒤에도 약 20분간 차를 앞뒤로 움직이며 매장 안 집기 등을 부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편의점을 들이받은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승용차에 타고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계속해서 난동을 부리자 공포탄 1발을 허공으로 쏴 제압했다.

당시 매장 안에는 30대 점주와 본사 직원 2명 등 모두 3명이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결과 A씨는 해당 편의점 점주와 평소 친분이 있는 사이로 확인됐다. 그러다 A씨의 딸이 지난 5월 해당 편의점 프렌차이즈 본사에서 진행한 어린이 사생대회에 공모하면서 사이가 틀어졌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점주가 A씨 딸의 그림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작품이 분실됐기 때문이다. 이후 A씨는 수시로 해당 편의점을 찾아가 따지며 항의했다고 한다. 심지어 체포된 당일엔 A씨가 해당 편의점에서 골프채까지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6월에도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 현행범 체포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반복적으로 행패를 부렸고 사안이 엄중하다고 판단해 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