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산사태 현장서 실종 20대 소방관, 17일만에 숨진 채 발견
입력: 2020.08.19 17:05 / 수정: 2020.08.19 17:05
19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4분께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강배체험관 인근 하천에서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 소속 송모(29) 대원의 시신을 발견됐다. 사진은 산사태가 발생한 충북 충주시 엄정면 인근의 현장 모습. /뉴시스
19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4분께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강배체험관 인근 하천에서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 소속 송모(29) 대원의 시신을 발견됐다. 사진은 산사태가 발생한 충북 충주시 엄정면 인근의 현장 모습. /뉴시스

1계급 특진 추서·충북도장 예정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집중호우가 퍼붓던 2일 구조 활동에 나섰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던 소방관이 17일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4분께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강배체험관 인근 하천에서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 소속 송모(29) 씨의 시신을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이후 경찰이 지문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송 씨는 폭우가 내린 지난 2일 오전 7시 41분께 발견지점에서 8.7㎞ 떨어진 산척면 산사태 현장에 출동했다가 급류에 휩쓸려 변을 당했다.

소방당국은 송 씨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에 나섰지만, 하천의 물살이 거세 난항을 겪었다.

충북소방본부는 송 씨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소방사에서 소방교로 1계급 특진을 추서하기로 했다. 장례는 유족과 협의를 거쳐 충북도장으로 치를 예정이다.

2018년 11월 구급대원으로 임용된 송 씨는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에서 근무하며 남다른 희생정신으로 모범이 되는 소방관이었다고 한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