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공공용도 협의 중이던 송신소 부지 아파트업체에 돌연 매각... 주민들 ‘발끈’
입력: 2020.07.17 11:49 / 수정: 2020.07.17 11:52
주민들의 요청에 의해 광주시와 공공용도로 활용을 협의중이던 KBS 송신소 부지가 지난 5월 민간 건설업체에 매각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인근 주민들이 강력하게 반발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광주시 광산구 신창동에 있는 해당 부지,/광주=박호재 기자
주민들의 요청에 의해 광주시와 공공용도로 활용을 협의중이던 KBS 송신소 부지가 지난 5월 민간 건설업체에 매각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인근 주민들이 강력하게 반발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광주시 광산구 신창동에 있는 해당 부지,/광주=박호재 기자

이정환 시의원 “ 광주시, 민간개발 용도 변경 불허 방침 밝혀야”

[더팩트ㅣ광주=박호재 기자] 주민들의 요청에 의해 광주시와 공공용도 활용을 협의중이던 KBS 3라디오 송신소 부지(수완동 128-5 등 9개 필지 29,745.2㎡)를 둘러싸고 광주시와 시민사회가 갈등을 빚으며 파장이 커지고 있다.

사태의 발단은 KBS가 지난 5월 29일 이 부지를 공매 입찰 절차를 통해 A아파트 건설업체에 303억 7,250만원에 매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그동안 광주 시·구의회와 인근 주민들을 중심으로 공익적 개발을 목표로 활발하게 논의를 해왔던 부지였기 때문이다.

특히 부지 인근에 살고 있는 신창·신가·수완 주민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기왕에 자연녹지로 용도가 규정된 땅이니까 문화복합시설 등 공공용도로 활용해야 한다고 수년째 주장해온 약 9천평 규모의 땅이 갑자기 민간에 팔려버린 것이다.

해당 부지는 방송통신시설로 KBS가 1985년부터 라디오 송신탑으로 활용하다가 2017년 11월 그 기능을 상실하고 공터로 남아있었다. 이에따라 지역주민들은 해당 부지를 공공용지로 활용하기 위해 주민서명운동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고, 광주시에 지속적으로 공공용도 활용방안 검토를 요구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주민들의 노력은 성과로 이어지기도 했다. 2019년 5월 KBS와 중기부, LH, 광주시는 ‘KBS 보유 자산 활용 기본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올해 초까지 광주시와 개발 방향 등을 협의해왔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지난 5월 KBS가 공매 입찰을 통해 해당 부지를 민간 아파트건설업체에 매각한 것이다.

매각사실이 알려지며 지역주민들과 시·구 의원들이 참여한 ‘광산구 도심지 방송국 송신소 이전 및 공공용지 활용TF’는 16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우리는 주민들과 함께 지난해 4월부터 ‘송신소 공공 활용TF’를 구성해 주민 서명운동을 펼쳐왔고, 광주시와 광산구에도 공공용도 활용방안을 찾아달라고 건의하는 등 주민들의 오랜 염원을 해결하고자 노력해왔다"고 밝히며 "이 과정에서 KBS는 해당 부지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를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광주시와 협의를 중단하고 은밀하게 민간 매각을 강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들은 "시민들의 수신료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가 공공성을 외면한 채 땅 장사를 통해 경영수지를 개선해보겠다는 얄팍한 선택을 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광주시에 공공용도 사용을 줄곧 요청해 온 이정환 시의원(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도 17일 5분 발언을 통해 광주시의 안일한 행정을 질타했다.

이 의원은 "광주시는 해당 부지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와 공공용지로서의 활용 가능 부분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행정의 무관심 속에 해당 부지가 매각됨으로써 지역민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고 말하며 "광주시는 해당 부지가 매각되었다는 사실을 언제 인지했는지, KBS의 매각 방침을 통보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상세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이 의원은 "해당 부지에 대한 용도 변경이 이뤄진다면 엄청난 개발이익이 발생해 ‘특혜’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광주시는 ‘민간개발에 따른 용도 변경 불허’ 방침을 공개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로선 공매를 통해 부지를 매입한 A아파트 건설업체가 당장 용도 변경을 통해 개발에 나설 것이 불 보듯 빤한 상황이다.

그러나 이에 반발하고 있는 주민들과 일부 지역 정치권이 용도변경 불허를 강력하게 요구함으로써 향후 전개될 도시계획 심의 및 인허가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가 어떤 결정을 내릴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forthetru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