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 폐지업체 압수수색
입력: 2021.12.01 17:46 / 수정: 2021.12.01 17:46
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신문지국에 이어 폐지업체들을 압수수색했다. /남윤호 기자
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신문지국에 이어 폐지업체들을 압수수색했다. /남윤호 기자

광고비 등 부당하게 챙겼다는 의혹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신문지국에 이어 폐지업체들을 압수수색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0일 수도권 등지에 있는 폐지업체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조선일보 지국과 폐지업체 사이 거래내역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22일 조선일보 신문지국 6곳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민생경제연구소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등은 지난 3월 사기와 보조금관리법 위반, 업무방해,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조선일보와 한국ABC협회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조선일보와 한국ABC협회가 발행 부수와 유료 부수를 조작해 광고비와 정부 보조금을 부당하게 챙겼다고 주장한다.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됐다.

bell@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