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노총 "정부, 강제징용노동자상 보호해야"
입력: 2021.11.26 20:12 / 수정: 2021.11.26 20:12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들이 강제징용노동자상 보호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용석 기자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들이 강제징용노동자상 보호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용석 기자

[더팩트ㅣ정용석 기자] 양대 노총이 서울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노동자상) 훼손 사건을 놓고 재발 방지와 보호 대책을 정부에 촉구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관계자들은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후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노동자상은 추모와 교육의 공간"이라며 "합법적인 시설물로 전환하고 보호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허권 한국노총 통일위원장은 "지난 9월29일 노동자상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보수 작업을 완료했으나 결코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치욕스러운 일"이라며 "양대노총은 정부에 공문을 전달하고 노동자상 보호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동자상을 제작한 김서경 작가는 "대한민국의 역사가 온전히 지켜지지 못하고 있다. 강제징용의 역사를 알리고 노동자상을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노동자상은 지난 2017년 양대노총을 비롯한 시민 모금을 통해 강제동원 조선인 집결지였던 용산역 앞 광장에 세워졌다.

하지만 국유지에는 민간단체 시설물을 설치할 수 없어 불법 설치물로 간주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노동자상을 설치한 양대 노총 측에 지난 8월까지 변상금 200여만 원을 부과한 상태다.

양대 노총은 노동자상을 보호하기 위해 국가에 기증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yong@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