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비아그라 팔아 3천만원 챙긴 일당 적발
입력: 2021.10.26 15:29 / 수정: 2021.10.26 15:29
가짜 비아그라를 판매한 일당 7명이 검거됐다. /서울시 제공
가짜 비아그라를 판매한 일당 7명이 검거됐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민사경, 4명 검찰 송치

[더팩트|이진하 기자] 가짜 비아그라를 인터넷쇼핑몰과 성인용품판매점 등에서 불법 유통·판매한 업자 7명이 검거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26일 가짜 비아그라 불법 유통·판매 협의로 7명을 입건해 4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3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이 판매한 가짜 비아그라는 압수한 부정의약품은 총 16종 2만4832개이며 시가로는 1억5000만 원 상당에 달한다. 현재까지 밝혀진 가짜 비아그라 판매량은 시가 3000만 원 상당이다.

부정의약품 배송책인 A(38) 씨는 단속을 대비해 주거지에 의약품을 보관하고 택배 발송 장소를 수시로 옮겨 다니며 판매했다. 공급자들과 퀵으로 물건을 받고 텔레그램으로 대화하며 대포폰, 대포통장을 사용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일부 성인용품판매점은 일명 '보따리상'이 가져온 중국산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한 통(30정) 당 2만 원에 구입해 5만 원에 판매하거나 낱개로 한 정당 2000~4000원에 판매했다. 정품 비아그라는 의사의 처방전을 받아 약국에서 1정당 1만3000~1만5000원에 판매된다.

가짜 비아그라 등 부정의약품을 불법적으로 유통·판매할 경우 '약사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의사 처방전 없이 약국 외에서 구입하는 발기부전 치료제는 부작용 피해가 발생해도 보상을 받을 수 없다.

박병현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안전수사대장은 "시민들이 쉽게 노출되는 부정의약품 판매 경로에 대한 수사 확대로 제조·수입단계에서부터 위험이 사전 차단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jh311@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