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특혜 의혹제기' 정준길 "홍준표 증인 불러달라"
입력: 2021.09.02 13:12 / 수정: 2021.09.02 13:12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해 피소된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개인 의견이 아닌 대변인 자격으로 한 문제 제기라고 주장했다. /더팩트DB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해 피소된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개인 의견이 아닌 대변인 자격으로 한 문제 제기"라고 주장했다. /더팩트DB

"대변인으로서 문제제기한 것"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해 피소된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개인 의견이 아닌 대변인 자격으로 한 문제 제기"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증인으로 불러달라고도 신청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11부(강성수 부장판사)는 2일 오전 문 씨가 정 전 대변인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 첫 변론기일을 열었다. 정 전 대변인은 출석 의무가 없으나 직접 법정에 나왔다.

정 전 대변인은 "당시 개인 자격으로 의견을 낸 게 아니라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대변인으로서 대선 후보였던 홍준표 의원을 지원하기 위해 한 문제 제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재판부는 검토해보겠다고 전했다.

정 전 대변인은 또 "대변인으로서 언제 어떤 발언이 불법인지는 원고가 특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씨 측은 다음 기일 전까지 의견을 내겠다고 했다.

정 전 대변인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심재철 전 자유한국당 의원, 하태경 당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함께 문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문 씨가 응시원서의 날짜가 변조됐으며, 졸업예정 증명서도 채용 응모기한 이후에 발급됐다고 주장했다.

문 씨는 고용노동부 조사로 특혜 의혹은 허위라고 밝혀졌다며 2018년 정 전 대변인 등을 상대로 8000만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다음 변론은 오는 10월14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bel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