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 만난 송영길, "기억공간 보존 가치 있다"
입력: 2021.07.26 17:53 / 수정: 2021.07.26 17:5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 내 세월호 기억공간을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철거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은 서울시가 정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시한이다. /정용석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 내 세월호 기억공간을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철거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은 서울시가 정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시한이다. /정용석 기자

"당 차원에서 오 시장 만날 것"

[더팩트 | 정용석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을 만나 "세월호 기억공간은 보존할 가치가 있는 곳"이라며 어떤 방식으로든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26일 서울 광화문광장 내 '기억 및 안전 전시공간'(세월호 기억공간)을 찾아 "세월호 기억공간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평화적 촛불집회를 통해 대한민국 헌정 질서를 바로잡았던 공간"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유족과 면담 뒤 취재진을 만나 "공사 때문에 불가피하게 이전해야 하지만 이후 어떻게 공간을 만들어 갈 것인지 유가족들의 말씀을 들었다"며 "세월호 기억공간은 희생자들만의 공간이 아니다. 국민적 차원에서 의미있는 공간"이라고 평가했다.

송 대표는 이날 유족들과 세월호 기억공간 존치 및 재구성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조상호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주민 의원 등이 함께 했다.

송 대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탄핵의 강을 넘어서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탄핵의 강을 넘어 모든 국민이 촛불로 하나가 됐던 이 공간의 역사적 의미를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가 불가피하다는 서울시 입장을 놓고는 "유가족들이 철거에 반대한 건 아니다. 공사에 협력하겠다는 것"이라며 "이 공사가 완료됐을 때 어떻게 기억공간을 다시 (재구성을) 할지 서울시의회와 같이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오 시장과 면담은 김인호 의장과 조상호 시의회 민주당 대표가 추진하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지냈던 이용선 의원도 문제 해결에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 내 세월호 기억공간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들을 만났다. /정용석 기자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 내 세월호 기억공간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들을 만났다. /정용석 기자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3시쯤 이곳을 찾았다. 그는 "이 공간은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한 역사적 공간이기 때문에 정의당도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유족들에게)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세훈 서울시장은 세월호 유가족 뿐만 아니라 서울시민들과 함께 광화문광장 조성을 논의하는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와 별도로 협의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정의당 소속) 권수정 서울시의원을 통해 시의회 차원의 대응을 하고 유족들의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yong@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