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조직개편안 시의회 통과…'박원순 사업' 축소
입력: 2021.06.15 17:25 / 수정: 2021.06.15 17:25
오세훈 서울시장의 조직개편안이 15일 시의회 정례회에서 약 한 달만에 통과됐다. /임세준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조직개편안이 15일 시의회 정례회에서 약 한 달만에 통과됐다. /임세준 기자

진통 한 달 만에 원안대로

[더팩트|이진하 기자] 한 달 가까이 난항을 겪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조직개편안이 서울시의회를 통과했다.

서울시의회는 15일 오후 제301회 정례회를 열어 서울시 조직개편안이 담긴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안과 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지난달 17일 서울시가 시의회에 조직개편안을 제출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하반기 정기인사 시기를 감안해 '원포인트 의회'에서 안건 처리를 원했으나 시의원들 사이에 이견이 많아 6월 정례회로 넘어갔다.

당초 정례회 본회의는 이달 10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한 시의원 가족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일정이 연기됐다.

조직개편안 주요 내용은 △주택건축본부(2·3급)의 주택정책실(1급) 격상 △노동민생정책관의 '공정상생정책관' 개편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서울혁신기획관을 통합한 자율기구 '시민협력국' 신설 △교육격차 해소와 균등한 교육기회 실현을 위한 평생교육과 '교육플랫폼추진반' 신설 등이다.

이 개편안에는 서울민주주의위원회, 도시재생 등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역점 사업을 상당 부분 축소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에 전체 의석 110석 중 101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박원순 지우기'라며 반발했다.

교육플랫폼추진반 신설을 두고도 반대 목소리가 컸다. 교육플랫폼추진단은 오 시장의 공약 중 하나로 가칭 '서울 런(Seoul Learn)'을 추진하는 조직이다. 서울 런은 온라인 교육 플랫폼이며 서비스 콘텐츠 중 유명 강사의 학원 강의가 포함될 예정이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서울 런'이 사교육을 조장하고 서울시교육청의 업무 범위를 침범한다는 이유로 반대했다.

오 시장은 이날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조직개편안에 동의해 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준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