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실명 공개' 김민웅·오성규 검찰 송치
입력: 2021.06.11 21:01 / 수정: 2021.06.11 21:01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의 실명이 담긴 편지를 자신의 SNS에 노출한 혐의를 받는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가 검찰에 송치됐다./더팩트 DB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의 실명이 담긴 편지를 자신의 SNS에 노출한 혐의를 받는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가 검찰에 송치됐다./더팩트 DB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경찰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실명이 담긴 편지를 공개한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를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경찰청은 11일 김민웅 교수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피해자 실명을 가린 채 편지를 공개한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은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았다.

오성규 전 서울시 비서실장도 실명을 가려 올렸지만 편지가 공개되는 과정에 개입했다고 보고 검찰에 송치됐다.

김 교수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해자 A씨가 2016~2018년 박 전 시장에게 보낸 손편지 사진을 올려 피해자의 실명을 노출시켰다. 이에 2차 가해 논란이 일자 김 교수는 게시글을 내렸다. A씨 측은 김 교수 등을 서울경찰청에 고소했다.

bel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