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테러"
입력: 2021.04.13 20:25 / 수정: 2021.04.13 20:25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환경단체회원들이 일본 스가총리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환경단체회원들이 일본 스가총리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환경단체들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방류한다는 일본 정부의 결정에 '핵테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환경운동연합 등 31개 단체가 모인 탈핵시민행동은 13일 서울 종로구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밖에 없다"고 규탄했다.

탈핵시민행동은 "전 세계 시민들도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류가 아닌 저장 탱크 증서 등으로 장기 보관하며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10주년 한일준비위원회가 만든 국제 서명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 서명에는 총 86개국 6만4600여명이 참여했다. 다만 일본 정부에 별도의 답은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핵시민행동은 "바다는 쓰레기통이 아니다"며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앞으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막아내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처리수' 형태로 방류한다고 방사능 총량은 변하지 않는다"며 "아무 상의 없는 결정에 일본 시민들도 많이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나 국회 차원에서도 나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안 국장은 "국제적으로 문제점을 알려 나가고 일본의 결정 철회를 위해 정부나 국회 차원에서 적극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bell@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