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 폭탄 설치"…112 거짓신고한 40대 체포
입력: 2021.03.05 20:00 / 수정: 2021.03.05 20:00
청와대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112에 허위 신고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남윤호 기자
청와대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112에 허위 신고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남윤호 기자

새벽 공중전화로 두 차례 허위 신고한 혐의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청와대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112에 허위 신고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5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43)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 23분, 4시 27분 두 차례에 걸쳐 공중전화로 "청와대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112에 거짓 신고한 혐의를 받는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약 2시간 만에 공중전화 인근에서 A씨를 발견하고 체포했다. A씨는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고 밀치는 등 저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범행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