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염병 투척' 사랑제일교회…경찰 "엄정 대응"
입력: 2020.11.26 18:39 / 수정: 2020.11.26 18:39
26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에서 교인들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26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에서 교인들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종암경찰서, 전담수사팀 구성…"가담자 확인 중"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명도집행 과정에서 교인들이 집행인력과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는 등 폭력을 행사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26일 오전 1시20분께부터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70명은 교회 시설에 대한 명도집행에 나섰으나 7시간여 만에 종료됐다. 교회 관계자들은 교회 안에서 화염병을 던지거나 인화 물질을 뿌리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이들의 반발로 집행인력은 오전 8시30분께 현장에서 철수했다. 부상자도 여러 명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법원 집행인력과 교회 관계자 등 10명이 부상을 입고, 5명은 병원에 이송됐다. 화염병 투척으로 차량이 불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불법행위를 엄정 수사할 방침이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이날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18명의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와 현장 채증자료를 토대로 불법행위를 한 사람들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가담자에게 특수공무집행방해와 화염병 사용 등의 처벌에 관한 법률(화염병처벌법)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서울북부지법은 지난 5월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교회에 제기한 명도소송에서 조합의 손을 들어줬다. 강제철거가 가능해지자 조합은 6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집행을 두 차례 시도했지만, 신도들의 반발로 실패했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