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오늘 '폭탄발언' 나오나…윤석열 입에 쏠린 눈
입력: 2020.10.22 05:00 / 수정: 2020.10.22 05:00

秋 "'중상모략' 화내지말고 사과부터"에 입장 밝힐 듯

[더팩트ㅣ박나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 저격'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몰아세웠지만 대검찰청은 대응을 자제하며 국정감사 준비에 집중했다. 과거 국감에서 여러 '어록'을 남긴 윤 총장이 국감장에서 또한번 '폭탄발언'을 쏟아낼 지 주목된다.

대검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임한다. 윤 총장은 추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올렸지만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말을 아꼈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추 장관이 개인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한 발언에까지 대응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보인다"라면서 "내일 국감장에서 관련 질의가 나오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했다.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돼 재판을 받고 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으로 촉발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대립은 악화일로로 치닫는 모양새다.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개혁'에 단 한번이라도 진심이었으면 하고 바랐는데 그런 기대와 믿음이 무너져 참으로 실망이 크다"라면서 윤 총장을 향해 "화부터 내기 전에 성찰하고 사과하라"라고 했다. 추 장관은 검찰이 김 전 회장 구속 후 석달 사이에 66회나 불러 여권 정치인에 대한 의혹을 털어놓게 하고 야권 인사에 대한 의혹은 법무부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총장은 라임 사건과 관련해 고의적으로 야권 정치인 수사를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중상모략"이라는 입장을 냈다.

추 장관은 이에 대해 "'중상모략'이라고 검찰총장은 화부터 내기 전에 알았던 몰랐던 지휘관으로서 성찰과 사과를 먼저 말했어야 한다.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또 "야당과 언론은 '사기꾼의 편지 한통으로 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권을 발동했다'라고 맹목적 비난을 하기 전에 국민을 기만한 대검을 먼저 저격해야 한다"라고도 했다.

대검찰청/더팩트 DB
대검찰청/더팩트 DB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자필로 작성한 옥중서신을 통해 지난해 7월 현직 검사들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고 그 중 1명이 라임 사건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또 야당 정치인들에게도 로비했다고 검찰에 밝혔지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는 주장도 폈다.

법무부는 옥중서신이 공개된 16일부터 3일간 김 전 회장을 직접 조사한 후 지난 18일 윤 총장이 야권 정치인 및 검사 비위에 대해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냈다.

이어 지난 19일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윤 총장에게 그의 가족에 관련된 4가지 의혹과 라임 펀드 사기 의혹에 대한 수사 지휘를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은 이에 즉각 "법무부 조치에 의하여 총장은 더 이상 라임 사건의 수사를 지휘할 수 없게 됐다"라고 수용의사를 밝혔다.

대검 국감에 임박해 추 장관이 사과 요구까지 하고 나선 가운데 윤 총장이 국감장에서 어떤 발언을 내놓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윤 총장은 과거 국감에서 여러 작심발언을 내놓아 주목받은 바 있다.

2013년 10월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국감에 참석했던 윤 총장은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 사건 수사팀장을 맡았던 그는 국정원 체포영장 청구보고를 누락했다는 이유로 수사에서 배제된 상태였다. 그는 국감장에서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의 수사 방해 외압이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윤 총장은 당시 여당 의원이 "혹시 사람에 충성하는 것 아니냐"라고 묻자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라는 어록을 남겼다.

2017년 국감에서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은 적폐청산 수사가 정치보복 아니냐는 야당 의원 질의에 "검찰은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아니고 수사의뢰를 받아서 범죄를 수사하는 사람들"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국감에서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한 질의가 쏟아지자 윤 총장은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하며 "정무감각이 없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것 같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bohen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