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의혹' 윤석열 직보 논란…"보고체계 무시" 지적
입력: 2020.10.19 18:17 / 수정: 2020.10.19 18:17
박순철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 서울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박순철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 서울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남부지검, '접대 의혹' 관련 별도 수사팀 편성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한 '야당 정치인 로비 의혹'이 정식 보고에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보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등검찰청과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지난 5월에 검사장(당시 송삼현 남부지검장)이 윤석열 총장과 면담하면서 (야당 정치인 로비 의혹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8월 말쯤에는 대검에 정식 보고됐으며 이후 진행 상황이 특별히 없어서 더 보고하지 않았다는 게 박 지검장의 설명이다. 박 지검장은 지난 7월 사임한 송 전 지검장에 이어 8월 남부지검장으로 부임했다.

여당 의원들은 정식보고 절차를 어기고 윤석열 총장에게 직보한 것 아니냐고 문제 삼았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통상적으로 보고된 게 아니고 송삼현 전 지검장이 윤 총장과 면담할 때 구두로 보고됐는데, 대검 반부패부장이 야당 정치인에 관한 내용을 전혀 모르고 있다면 문제가 있는 게 아닌가"라며 "뭔가 의도가 있다고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백혜련 의원은 "여당 정치인은 시시각각으로 사건 내용과 액수가 보도됐는데, 야당 유력인사 의혹은 윤석열 총장에게 직보됐고, 반부패부장이 패싱 됐다는 게 팩트"라며 "법무부에도 전혀 보고되지 않았고, 기존 보고체계를 완전히 무시한 채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도 "송삼현 전 지검장의 증언이 여당 인사들은 보고라인을 통해서 했고, 야당 인사는 직보를 통해서 했다. 직보한다는 건 정식보고를 안 했다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김 전 회장이 주장한 현직 검사 술 접대 의혹을 놓고는 전담 수사팀을 구성하겠다는 답변이 나왔다. 박 지검장은 "검사 비리와 관련된 부분은 저희도 당혹스럽다"며 "국민적 의혹을 빠른 시일 안에 해소할 것"이라고 했다.

김봉현 전 회장 옥중 편지에 나오는 검사들이 현재 남부지검에 근무 중인지는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다만 "의혹 제기만으로 (사건 수사에서 손을 떼는 건) 당연하다"고 했다.

이에 앞서 김봉현 전 회장은 지난 16일 서신을 통해 지난해 7월 전관인 A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으며 이중 1명이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