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은 조국 딸 생기부 vs 야당은 박원순 수사
입력: 2020.10.16 00:29 / 수정: 2020.10.16 00:29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이덕인 기자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이덕인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개천절 '차벽'도 공방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15일 열린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여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생활기록부 유출, 야당은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방조 의혹을 파고 들었다. 행정안전부, 경찰청 국감에 이어 '차벽'도 공방 대상이 됐다.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전 장관 딸 고교 생기부 유출 사건 수사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행안위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생기부 유출 사건을 계속 수사 중이며 수사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참고인 중지 의견으로 넘겼지만 검찰은 보완수사를 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경찰이 이메일만 들여다 본 점을 패착이라고 꼬집었다. 생기부 유출 같은 문제를 이메일에 흔적을 남길 리가 없다는 취지다. 경찰은 당시 조 전 장관 딸 생기부를 공개한 주광덕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의 일정기간 동안 이메일을 압수수색했으나 통신영장은 검찰이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 의원들은 서울시 관계자들의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방조 의혹 수사를 강하게 질타했다. 수사가 늦어져 피해자가 2차 가해를 당하고 있다며 신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경찰은 박 시장 변사 원인을 밝히는 수사와 서울시 관계자들이 성추행을 알고도 방조했다는 의혹 수사를 진행 중이다. 박 시장 유족이 박 시장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를 중단하고 휴대전화를 돌려달라는 준항고를 신청해 법원이 결론을 내릴 때까지 포렌식 집행정지가 결정된 상태다.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은 "박 전 시장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이 법원 결정으로 중단돼 수사가 지연되고 있다"며 "2차 피해 등에 대한 우려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성추행 의혹 기간 내 서울시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조사는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했다.

박 시장 피소 사실 유출 의혹은 검찰이 수사 중이지만 경찰 내에는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으며, 피해자 신상이 노출된 1차 진술서가 SNS에 유출된 사건 수사는 마무리 단계라고 답변했다.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도심 집회 차단을 위한 차벽 설치를 놓고는 야당은 과잉대응이라고 비판했고 여당은 경찰의 노고를 칭찬했다.

장 청장은 "집회·시위의 자유와 국민의 생명·건강을 지키는 감염병 예방이 조화를 이룰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lesli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