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 예배 주장한 목사…"코로나 벌금 내줄 후원자 있어" 논란
입력: 2020.09.20 17:24 / 수정: 2020.09.20 17: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대면 예배 강행을 주장한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지도층 목사가 방역지침 위반 시 부과될 벌금을 대신 내줄 억대 후원자들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기감 서울연회 홈페이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대면 예배 강행을 주장한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지도층 목사가 방역지침 위반 시 부과될 벌금을 대신 내줄 억대 후원자들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기감 서울연회 홈페이지

'현장예배' 주장 이어 '벌금 후원자' 발언으로 또 논란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대면 예배 강행을 주장한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지도층 목사가 방역지침 위반 시 부과될 벌금을 대신 내줄 억대 후원자들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20일 교계에 따르면 기감 교단의 서울연회 감독인 원성웅 목사는 지난 11일 긴급서신을 통해 20일부터 예배를 열 것을 주장했다. 원 감독은 "주일 예배를 드림으로 발생하는 법적인 책임은 감리교회가 공동으로 책임지며 대처할 것"이라고 주일 현장 예배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벌금이나 구상권 청구가 오더라도 감리교단이 법적으로 공동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 감독의 서신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거센 논란이 일었다. 예배를 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반복되는 상황에서 주요 교단의 지도층 인사가 대면 예배를 주장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자신을 기감 교단 소속 목사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 감독의 서신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벌금과 구상권 청구에 법적으로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고 물었다.

원 감독은 "'종교의 자유' 헌법에 따라 (소송에서) 이길 것을 확신하지만, 혹은 진다면 벌금을 내주겠다는 후원자들이 있다"며 "억 단위"라고 댓글을 달며 논쟁이 이어졌다.

이어 원 감독은 "어제 이글(서신)을 본 친구들이 목사님 같은 분들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벌금 나오면 일억씩 내겠다고 한다"며 "지금까지 선교사대회 할 때마다 몇천씩 후원받아서 했고, 아들의 인도 빈민구호에도 석달간 2억이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A씨는 원 감독의 주장에 "억대 후원금을 이렇게 써도 되는 것이 바람직하냐"며 "후원하시는 분이 감독님께 요구하는 것이 순수한 것이라고 믿을 수 있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