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경심 교수, 법정서 혼절…재판 비공개 전환
입력: 2020.09.17 11:11 / 수정: 2020.09.17 11:11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재판 중 법정에서 혼절했다. /이선화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재판 중 법정에서 혼절했다. /이선화 기자

"아침부터 구역질 등 몸 안 좋아"…119 신고도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법정에서 건강 악화를 호소하다 결국 혼절해, 재판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정 교수 측은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 중 "피고인이 아침부터 구역질이 나는 등 몸이 아주 안 좋다"며 퇴정해 대기석에서 쉬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형사소송법상 피고인 불출석에 대한 허가를 신청한다"며 "피고인 역시 자신이 결석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재판부 역시 이를 받아들여 정 교수의 퇴정을 허가했다.

정 교수는 퇴정하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 바닥에 쓰러진 정 교수는 의식이 희미한 듯 얼굴 관자놀이를 만지작거렸다. 법정 경위는 급히 119에 신고했다.

재판부는 모든 방청객을 퇴정시키고 재판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ilrao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