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감염' 강동구 콜센터, 칸막이 낮고 붙어앉아 근무
입력: 2020.09.06 14:53 / 수정: 2020.09.06 14:5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동구 소재 콜센터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동구 소재 콜센터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자리 간 거리 1m 미만, 칸막이 90㎝ 못 미쳐"…현장예배 강행 교회 4곳 고발조치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동구 소재 콜센터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6일 오후 2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해당 콜센터는 출입시 발열체크, 명부작성, 한 사람씩 띄어앉기 등 방역수칙은 준수한 것으로 보인다"며 "실제 나가서 조사해봤더니 자리 간 이격거리가 1m가 되지 않았고, 설치한 칸막이 높이도 90㎝에 못 미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마스크 착용도 미흡했던 것으로 보이고, 특히 건물 내에서 환기가 잘 되지 않는 구조를 갖고 있어서 감염확산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한다"며 "점심시간에 도시락을 싸와서 동료들과 같이 먹었다고 하는 분들이 있어서 이 부분에 대해 최초 감염경로, 콜센터 내 전파경로, 건물 내 접촉자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콜센터와 관련해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총 16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최초 확진자가 나온 뒤 전날인 5일에만 15명이 무더기로 양성판정을 받았다.

시는 매주 일요일 현장점검을 통해 대면예배를 지속한 4개 교회에 대해 고발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현재까지 현장예배 강행해 고발조치한 곳은 4곳"이라며 "관악구 예광감리교회, 구로구 구일교회, 서대문구 영천성결교회, 중구 동문교회"라고 밝혔다.

벌금을 내더라도 대면예배를 강행하겠다는 일부 교회에 대해서는 "구청, 경찰과 함께 현장 해산하도록 조치하고, 계속된 고발과 벌금 부과 등을 통해 현장예배를 막겠다"고 말했다.

광복절 도심집회 참가자 중에서는 약 4분의 1일 아직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와 보수단체가 참석한 8.15 광화문 국민대회가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집회 참가자들이 광화문 사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임영무 기자
광복절 도심집회 참가자 중에서는 약 4분의 1일 아직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와 보수단체가 참석한 '8.15 광화문 국민대회'가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집회 참가자들이 광화문 사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임영무 기자

광복절 도심집회 참가자 중에서는 약 4분의 1일 아직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 국장은 "중수본으로부터 확보한 기지국 정보는 총 2만885건이며, 이 중 인근 회사 종사자 등 검사 대상이 아닌 것이 확실한 사람을 12963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사 대상자 중 9891명이 진단검사를 받아 82명이 양성으로 확인됐고, 검사를 받을 예정인 인원이 1046명"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단체가 개최 의사를 밝힌 개천절 집회는 철저히 막겠다는 방침이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현재 10월3일에 7개 단체에서 27건의 집회가 경찰에 신고됐다"며 "대부분은 광화문 인근을 비롯한 서울시의 집회금지구역 안이기 때문에 경찰에서도 집회금지를 통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집회금지구역이 아닌 곳에서 개최되는 집회도 참석예정인원이 6만명인 대규모 집회는 시에서 집회금지조치를 했고, 경찰도 집회금지조치를 할 것"이라며 "시는 물론 경찰에서도 감염병예방법은 물론 집시법에 따라 사전금지조치를 시행하는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one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