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복절 집회' 전담수사팀 꾸린다
입력: 2020.08.15 23:08 / 수정: 2020.08.15 23:08
경찰이 15일 개최된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를 놓고 전담팀을 꾸려 수사할 방침이다./임영무 기자
경찰이 15일 개최된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를 놓고 전담팀을 꾸려 수사할 방침이다./임영무 기자

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경찰이 15일 개최된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를 놓고 전담팀을 꾸려 수사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29명 규모로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광화문 집회 주최자들을 신속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에게는 집시법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도심 일대 집회에 금지 명령을 내렸다.

집회가 불허된 단체들은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 2건이 인용됐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끄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와 시민단체 '일파만파'의 신청 건이다. 이밖에 8건은 기각·각하했다.

서울시의 금지 명령과 법원의 판단에도 집회를 강행한 단체들이 집중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수도권 교회 중심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경기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발표한 바 있다.

lesli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