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태풍 소멸·장마전선 남하…장대비와 찜통더위
입력: 2020.08.11 00:00 / 수정: 2020.08.11 00:00
태풍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연일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화요일인 11일에도 장맛비가 이어지겠다. 사진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생태공원일대의 산책로가 침수돼 통제된 모습. /임영무 기자
태풍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연일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화요일인 11일에도 장맛비가 이어지겠다. 사진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생태공원일대의 산책로가 침수돼 통제된 모습. /임영무 기자

전국 대부분 장맛비, 남부지방 '폭염특보'

[더팩트|원세나 기자] 태풍 '장미'는 소멸됐지만 장맛비는 계속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화요일인 11일 태풍에 밀려나있던 장마전선이 다시 내려오면서 충청과 전북을 중심으로 자리를 잡아 이 지역에 강한 비가 내리겠다.

오늘까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과 전북 지역에 많게는 200mm 이상, 서울과 경기 북부 지역으로도 120mm 이상의 큰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추가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충청과 남부지방은 내일을 끝으로 비가 잦아들겠지만 수도권과 강원 영서를 비롯한 중부지역은 목요일 오후부터 다시 장맛비가 내리겠다. 이 비는 일요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올해 장마기간이 50일을 넘기면서 역대 최장 장마로 기록될 전망이다.

11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를 보이겠다. 강원과 제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오전중 폭염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며 특히 습도까지 높아 체감상 느껴지는 더위는 더 심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thefac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