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삼성 노조 와해' 이상훈 전 의장 2심 무죄 석방
입력: 2020.08.10 16:34 / 수정: 2020.08.10 16:38
노조 와해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그룹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임세준 기자
'노조 와해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그룹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임세준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노조 와해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그룹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배준현 부장판사)는 10일 노동조합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삼성그룹 전·현직 임직원 32명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열고 이상훈 전 의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지난해 12월 1심은 이 전 의장에게 징역 1년 6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