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입추' 가을 문턱에도 장맛비…내일까지 최고 300㎜
입력: 2020.08.07 11:36 / 수정: 2020.08.07 11:36
절기상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이자 금요일인 7일에도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다. 사진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생태공원일대의 산책로가 침수된 가운데 한 시민이 무릎까지 오는 물길을 빠져나오고 있는 모습. /임영무 기자
절기상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이자 금요일인 7일에도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다. 사진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생태공원일대의 산책로가 침수된 가운데 한 시민이 무릎까지 오는 물길을 빠져나오고 있는 모습. /임영무 기자

이날 아침 최저기온 21~26도, 낮 기온 24~31도 전망

[더팩트│황원영 기자]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立秋)인 7일에도 남부 곳곳엔 호우특보가 발효 중이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서해안을 중심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남부지방은 종일 비가 오겠고 중서부와 경북북부는 오전부터, 강원도와 제주도는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특히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남부, 충청, 전북, 경북지역을 중심으로는 돌풍을 동반한 비가 내려 주의가 필요하다.

충청이남 지역을 중심으로는 8일 오전까지 시간당 30~50㎜ 가량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강수량은 △경기남부, 강원남부, 충청, 전북, 경북북부 100~200㎜(많은 곳 300㎜ 이상) △서울, 경기북부, 강원북부, 전남, 경북남부, 경남 50~80㎜(많은 곳 120㎜ 이상) △제주도 20~60㎜다.

아침 최저기온 21~26도, 낮 최고기온 24~31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춘천 23도, 강릉 25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부산 24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제주 26도 등이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춘천 26도, 강릉 31도, 대전 25도, 대구 29도, 부산 27도, 전주 26도, 광주 27도, 제주 32도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은 24절기 중 13번째 절기인 입추다. 가을에 들어선다는 의미로 절기 상 입추부터 입동 전까지를 가을로 본다.

won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