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프로포폴 제보자 구속…"추가 폭로 협박해 돈 요구"
입력: 2020.08.04 15:58 / 수정: 2020.08.04 15:58
서울중앙지법 장영채 영장당직판사는 지난달 26일 폭력행위 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혐의를 받는 김모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남용희 기자
서울중앙지법 장영채 영장당직판사는 지난달 26일 폭력행위 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혐의를 받는 김모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남용희 기자

법원, 지난달 26일 구속영장 발부…"도망 염려"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불법 투약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가 공갈 혐의로 구속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장영채 영장당직판사는 지난달 26일 폭력행위 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혐의를 받는 김모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씨는 프로포폴 관련 추가폭로를 하겠다며 이 부회장 측에 금전을 요구하는 등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 수사를 맡은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31일 김 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김 씨는 공익신고자를 자처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신고하고, 이를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에 제보했다. 김 씨는 간호조무사인 여자친구 신 씨가 이 부회장에게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뉴스타파와 인터뷰에서 김 씨는 "여자친구 신 씨를 5년 넘게 병원에 출퇴근시켜주면서 자연스럽게 병원에서 '이부'라고 불리는 사람의 존재를 알게 됐다"며 "'이부'는 이재용 부회장이며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되기 전부터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권익위는 김 씨의 공익신고를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했고, 대검찰청은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에 배당해 수사 중이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