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임신 전 음주 '기형아·거대아 출산' 위험 높여
입력: 2020.07.28 15:08 / 수정: 2020.07.28 15:08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가임기 여성의 임신 전 음주가 임신과 태아발달 능력을 감소시키고, 기형아 및 거대아 출산율을 크게 증가시킨다는 것을 연구결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 제공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가임기 여성의 임신 전 음주가 임신과 태아발달 능력을 감소시키고, 기형아 및 거대아 출산율을 크게 증가시킨다는 것을 연구결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 제공

고위험 음주, 거대아 출산 위험도 2.5배 증가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가임기 여성의 임신 전 음주가 태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28일 임신 중 음주 폐해와 마찬가지로 가임기 여성의 임신 전 음주가 임신과 태아발달 능력을 감소시키고, 기형아 및 거대아 출산율을 크게 증가시킨다는 것을 실험모델과 임신코호트에서 동시에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원호 박사 연구팀(이유정, 김지연, 이대연(공동 제1저자))은 맥주와 유사한 알코올이 든 식이(먹을거리)를 임신 전 2주 동안 하루 4.4g씩 마우스(실험쥐)에 섭취시킨 후, 임신을 유도해 태아발달-출산-성장에 이르는 각 단계에서 생체 내 산모와 태아 각 조직들에서의 대사기능 변화를 조사·분석했다.

그 결과 임신 전 알코올 섭취한 쥐는 그렇지 않은 쥐와 비교해 임신능력이 22% 감소했으며, 태아수와 태아발달능력 역시 각각 11%, 23% 감소했다. 발가락 기형은 7% 증가함을 확인했다. 출생 직후 쥐의 몸무게는 정상군에 비해 1.87배 높았으나, 생후 1주, 2주, 3주에서의 몸무게는 크게 감소했다.

임신 전 음주를 한 산모에서는 혈당 분해 능력이 감소하고 지방간 형성이 증가했는데, 이런 현상은 태아 발달 이상 및 거대아 발생 증가의 주요 원인이 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실험동물모델 결과를 확인하기 위한 후속연구로 국립보건연구원에서 구축한 한국인 임신코호트(cohort·특정 경험을 공유하는 사람들의 집합) 총 4542명 중 추적탈락, 복수임신, 그리고 당뇨, 고혈압 등 주요 질환을 가진 산모를 제외한 2886명(임신 전 음주를 전혀 하지 않은 비음주군 561명, 일반음주군 2099명, 고위험음주군 226명 세 군으로 나누어 분석했다.)을 최종연구에 포함해 분석했다.

분석결과 임신 전 고위험음주군에서 거대아 출산율은 7.5%로 비음주군 2.9%, 일반음주군 3.2%에 비해 2.5배 이상 높았다. 거대아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요인을 보정한 이후에도 고위험음주군의 거대아 출산 위험은 비음주군보다 2.3배 높았다.

임신 중 음주 폐해 연구 및 근거들은 그동안 많이 있었지만 임신 전 음주에 의한 산모의 대사기능이상 유발과 함께 태아 발달이상, 기형아 및 거대아 출산위험 증가를 실험적으로 확인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임신 전 음주가 불임 또는 난임의 원인이 될 수가 있고, 심지어 태아 발달저하와 함께 기형아 또는 거대아 출산 위험을 높이고, 출생 후 성장 발육저하에 까지 영향을 미치는 위험요인임을 보여주는 직접적인 근거를 제시한 것"이라며 "가임기 여성, 특히 임신을 계획하는 여성의 경우 원활한 임신과 산모와 태아의 건강, 출생 후 아기의 정상적인 성장발육을 위해서는 임신 전부터 음주를 중단하는 것이 필요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립보건연구원 「만성병관리기술개발연구」와 「여성건강연구」 사업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실험동물모델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한국인 임신코호트를 이용한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에 제출하여 개정작업(in revision)중에 있다.

saeroml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