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3명 중 2명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입력: 2020.07.26 11:15 / 수정: 2020.07.26 11:15
서울시민 3명 중 2명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남북관계 현안 설문조사 결과./서울시 제공
서울시민 3명 중 2명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남북관계 현안 설문조사 결과./서울시 제공

남북관계 설문조사…통일 '20년 이내 가능' 25%, '불가능' 22.7%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민 3명 중 2명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정전협정 67주년을 맞아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만19세 이상 69세 이하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식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향후 남북교류협력 사업 추진에 참고하기 위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0~14일 5일 동안 실시했다.

그 결과, 대북전단과 관련한 항목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67.4%를 나타냈다. '계속해야 한다'는 18.6%에 그쳤다.

인도적 차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서울형 표준방역모델(S-방역)'을 북한에 지원하는 것에 대해서는 60.3%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2032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 추진에 대해서는 57.1%가 남북관계 개선 및 교류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일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남북간 철저한 준비를 통해 서서히 통일이 돼야 한다'는 응답이 54.2%로 가장 많았고, '남북한 교류가 자유롭게 이뤄진다면 통일이 필요없다'는 응답이 30.1%였다.

통일 가능 시기는 '20년 이내'라는 응답이 25%로 가장 많았고, '불가능하다'는 의견도 22.7%를 차지했다. 이어 '30년 이상' 22.6%, '30년 이내' 19.8%, '10년 이내' 9.9% 순이었다. 특히 20·30대는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각각 25.2%, 26.1%로 평균보다 높았다.

올 연말까지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79.2%가 현재의 긴장상태가 유지되거나 악화될 것이라고 답했다. 유지가 63%, 악화가 16.2%였으며, 개선될 것이라는 의견은 15%에 그쳤다.

남북관계 긴장 완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부분으로는 44.8%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대화 재개'를 꼽았다. 이어 '남북정상회담 개최' 31.8%,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입법화 및 단속 강화' 14.3% 순이었다.

hone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