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측 "검찰 외부기구가 기소 판단해달라"
입력: 2020.06.03 10:43 / 수정: 2020.06.03 10:4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를 하고 있다./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를 하고 있다./이동률 기자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 신청서 제출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삼성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신의 기소·불기소 결정 등을 외부 전문가들에게 맡겨달라고 요청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변호인은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 신청서를 제출했다.

외부 사법 전문가 150~250명으로 구성되는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국민 관심이 큰 사건의 수사 계속·중단, 공소제기·불기소, 구속영장 청구, 공소제기·불기소 사건의 수사 적정성 등을 판단하는 기구다.

사건 관계인이 소집을 신청하면 검찰은 검찰시민위원회를 열어 수사심의위에 안건을 넘길지 검토하게 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6, 29일 두차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에 출석해 장시간 조사를 받았다.

이 조사에서 이 부회장은 삼성 경영권 불법승계에 얽힌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가 이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를 위한 과정이었다고 의심한다.

검찰은 이달 내로 수사를 끝내고 이 부회장과 전현직 삼성 임원들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등을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lesli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