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윤장현 사기' 조주빈 도운 20대 2명 구속기소
입력: 2020.06.02 16:21 / 수정: 2020.06.02 16:21
검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공모해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20대 남성 2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검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공모해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20대 남성 2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수천만 원 뜯어내 조주빈에게 전달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검찰이 성착취 영상을 거래하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공모해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사기 행각을 벌인 20대 남성 2명을 구속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TF(팀장 유현정)는 2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사기 등의 혐의로 김모(28) 씨와 이모(24) 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김 씨와 이 씨는 흥신소를 하면서 얻은 정보를 제공해주겠다며 손석희 사장에게 접근해 1800만 원을, 사기당한 피해금을 보전해주겠다고 속여 윤장현 전 시장에게 2000만 원을 받아 조 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트위터 등 인터넷 사이트에 총기 등을 판매한다는 게시글을 허위로 올려 다수의 피해자로부터 537만 원을 받아내 조 씨에게 전달하거나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김 씨는 인터넷에 허위로 마약을 판매한다는 게시글을 올려 수 명의 피해자에게 챙긴 329만 원을 조 씨에게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이들을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