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23명…이틀째 20명대
입력: 2020.05.23 11:42 / 수정: 2020.05.23 11:4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하루 23명 기록했다. 이틀 연속 20명대를 기록했다. 혼잡한 서울 지하철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진행 중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2호선에 마스크를 쓴 시민들과 붐비고 있다. /이덕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하루 23명 기록했다. 이틀 연속 20명대를 기록했다. 혼잡한 서울 지하철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진행 중인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2호선에 마스크를 쓴 시민들과 붐비고 있다. /이덕인 기자

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하루 23명 기록했다. 이틀 연속 2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3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3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국내 누적 확진자는 1만1165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23명 중 해외유입이 4명, 지역발생이 19명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13명, 서울 4명, 대구 1명, 대전 1명, 경남 1명, 인천공항 등 검역에서 3명이었다. 특히 대구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 확진 우려가 나온다.

사망자는 전날 2명 늘어났다. 이로써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66명이 됐다. 아울러, 이날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2명이 늘어 총 1만194명이 됐다. 치료 중인 확진자는 총 705명으로 11명 줄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