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되고 싶어요" 코로나로 중단 귀화 면접 6일 재개
입력: 2020.05.03 15:14 / 수정: 2020.05.03 15:14
3일 법무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개월 넘게 중단된 귀화 면접 심사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3월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 /배정한 기자
3일 법무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개월 넘게 중단된 귀화 면접 심사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3월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 /배정한 기자

법무부 "민원인 불편 커져…철저한 방역 속 진행"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중단됐던 귀화 면접 심사가 6일 다시 시작된다.

3일 법무부는 "6일부터 철저한 방역 대책 속에서 귀화 면접 심사를 다시 시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귀화 면접 심사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 2월24일부터 2개월 넘게 중단된 상태다. 면접 심사를 기다리는 인원은 62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법무부는 면접 심사 재개에 앞서 △전국 출입국·외국인청(사무실) 면접실 소독 및 칸막이 설치 △관서별 면접인원 1일 최대 10명 제한 △개인별 발열 여부 확인 등 철저한 방역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회통합프로그램 종합평가'도 23일 특별 시행된다. 사회통합프로그램 종합평가는 국어 능력과 한국 문화 이해 등의 기본소양을 평가하는 시험으로, 한국 국적을 얻으려면 통과해야 한다.

법무부는 "감염병 상황 장기화로 국적을 취득하고자 하는 민원인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했다"며 "국적증서 수여식 등 현재 중단된 업무도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단계적으로 정상화하겠다"고 설명했다.

ilrao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