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중 '무단 이탈' 베트남 유학생들 '추방 위기'
입력: 2020.04.04 17:34 / 수정: 2020.04.04 17:34
방역당국은 4일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베트남 국적 A(26) 씨와 B(29) 씨, C(29) 씨 등 군산대 유학생 3명을 적발해 법무부에 통보했다. 사진은 4일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둔치주차장 인근. /남윤오 기자
방역당국은 4일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베트남 국적 A(26) 씨와 B(29) 씨, C(29) 씨 등 군산대 유학생 3명을 적발해 법무부에 통보했다. 사진은 4일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둔치주차장 인근. /남윤오 기자

전북도 "무관용 원칙 엄중 대처"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자가격리 중이던 베트남 국적 유학생 3명이 무단으로 외출했다가 추방될 위기에 놓였다. 이들은 위치 추적을 피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집에 둔 채 외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도는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베트남 국적 A(26) 씨와 B(29) 씨, C(29) 씨 등 군산대 유학생 3명을 적발해 법무부에 통보했다고 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자가격리중이던 A 씨 등은 전날 오후 격리지인 군산대 미룡동 원룸 숙소를 무단으로 이탈해 약 5시간 동안 외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친구 사이인 이 셋은 위치 추적을 피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외출했다가 담당 공무원의 확인 전화로 인해 적발됐다.

군산시는 이 사실을 즉각 전주 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 통보했다.

법무부는 조만간 이들의 추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고의로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하거나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할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 대처하겠다"고 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