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각'] 이탈리아 교민 확진자 9명 '무증상 감염'
입력: 2020.04.04 16:31 / 수정: 2020.04.04 16:31
이탈리아의 교민들이 지난 1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는 모습. /남용희 기자
이탈리아의 교민들이 지난 1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는 모습. /남용희 기자

514명 중 11명 양성 판정...더 늘어날 수도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이달 초 이탈리아에서 귀국한 교민 가운데 11명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무증상 감염자는 9명이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2일 이틀에 걸쳐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이탈리아 교민 514명 중 모두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일 입국한 1차 입국자(309명) 중엔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명은 발열이나 기침 등 의심증세를 보여 공항에서, 나머지 6명은 임시생활시설인 강원도 평창 화이트호텔에 머무르다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일 들어온 2차 입국자(205명) 가운데 1명은 공항에서, 나머지 3명은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격리 생황을 하다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판정을 받은 11명 가운데 무려 9명이 입국 검역 과정에서 증상이 없었다가 뒤늦게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물론 아직 검사가 진행 중이라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