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수면마취제 추정 약물 투약하다 쓰려져
입력: 2020.04.01 17:58 / 수정: 2020.04.01 17:58
경찰은 1일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는 휘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더팩트 DB
경찰은 1일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는 휘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더팩트 DB

경찰 "성분 확인 중"…마약검사 결과는 음성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수 휘성(38·최휘성)이 약물을 투약하다 쓰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경찰에 따르면 휘성은 전날 오후 8시30분께 서울 송파구 한 상가건물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 종류로 추정되는 약물을 투약하다 정신을 잃었다.

현장에서 비닐봉지와 주사기, 액체가 담긴 약병 등이 발견됐다. 약병 라벨에는 '에토미데이트'라고 적힌 것으로 파악됐다. 수면마취제로 쓰이는 전문의약품이다.

경찰은 휘성을 경찰서로 데려와 마약 투약 여부를 파악하고자 소변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돼 일단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약병에 담긴 액체의 정확한 성분을 파악 중"이라며 "추후 약물의 입수 경위 등을 조사해 범죄 혐의가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휘성은 현재 이 사건 외에도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경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6일 휘성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섣불리 예단할 단계는 아니다"며 "휘성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시절에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에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