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수학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발언 '실검장악'
입력: 2020.01.14 20:17 / 수정: 2020.01.14 20:17
중대 수학과 출신의 수학입시 강사 주예지 씨가 14일 유튜브 실언으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주씨는 전날  특정 직업군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주예지 유튜브 영상 캡쳐
중대 수학과 출신의 수학입시 강사 주예지 씨가 14일 유튜브 실언으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주씨는 전날 '특정 직업군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주예지 유튜브 영상 캡쳐

"용접을 배워서 호주에 가라, 돈도 많이 준다"

[더팩트|강일홍 기자] 수학 입시강사로 유명한 스타강사가 유튜브 실언으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수학강사 주예지 씨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주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진행하며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면서 "솔직히 얘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것"이라고 답했다.

문제는 된 건 그 다음 발언이다. 그는 "수학에서 3점 문제 다 맞히면 7등급은 아니다. 3점 문제 다 맞혀도 5, 6등급은 나온다. 그럴 거면 용접을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 돈도 많이 준다"고 말했다.

결국 네티즌들 사이에 '특정 직업군을 비하하는 발언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고 주씨는 곧바로 "내가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수습하려 했지만 논란은 오히려 증폭됐다.

주씨는 중앙대학교 수학과 출신의 수학입시 강사다. 2년 전 찍은 모의고사 해설 강의 유튜브 영상이 해외에서 화제가 되면서 유명해졌다.

ee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