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다르크, 메가톤급 검찰 인사...'윤석열 사단' 해체
입력: 2020.01.08 21:35 / 수정: 2020.01.08 21:35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한동훈 반부패부장(오른쪽) /더팩트 DB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한동훈 반부패부장(오른쪽) /더팩트 DB

한동훈·박찬호 각각 부산·제주로…법무부 "묵묵히 소임 다해온 검사들 발탁"

[더팩트ㅣ송은화 기자] 청와대 하명수사 및 지방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한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과 박찬호 공공수사부장 등을 비롯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진 모두가 교체됐다. 이른바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며 승승장구하던 검사 모두는 전국 각지로 흩어져 사실상 해체됐다.

법무부는 8일 인사제청에 필요한 윤 총장의 의견청취 절차를 놓고 대검찰청과 하루종일 신경전을 벌였다. 결국 오후 7시 30분께 대검검사급 검사 32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13일자로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가장 관심이 모았던 윤 총장의 대검 참모진 모두는 일선 검찰청으로 발령났다. 윤 총장의 복심으로 불리며 지난해(2019년) 7월부터 대검에서 근무 중인 대검찰청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과 박찬호 공공수사부장, 이두봉 과학수사부장은 각각 부산고검과 제주지검, 대전지검으로 전보 조치됐다. 조상준 형사부장은 서울고검 차장으로 이원석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으로 전보 조치됐다. 문홍성 인권부장은 창원지검으로 노정연 공판송무부장은 전주지검장으로 부임한다.

대신 신임 검사장들이 대검 참모진에 기용됐다. 심재철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와 이정수 부천지청장이 검사장으로 승진해 각각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기획조정실장을 맡는다. 법무부 대변인을 거친 심재철 1차장검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에서 언론홍보팀장을 맡기도 했다. 대검 대변인을 거친 구본선 의정부지검장도 고등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차장검사로 자리를 옮긴다.

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총괄하며 조 전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조남관 서울동부지검장은 법무부 핵심 요직으로 꼽히는 검찰국장에 보임됐다. 역시 '검찰 핵심 3자리' 중 하나로 막강한 권한을 갖는 서울중앙지검장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맡는다. 두 사람 모두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에 파견된 경력을 가진 공통점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경희대 동문인 이 검사장은 윤 총장과는 사법연수원 동기이기도 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지난달(12월) 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양천구 양천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오른쪽) /이선화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지난달(12월) 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양천구 양천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오른쪽) /이선화 기자

인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검장 후보로 거론됐던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과 노정환 대전고검 차장검사는 각각 서울북부지검장과 대검 공판송무부장에 전보 조치됐다.

'대윤(大尹)'과 '소윤(小尹)'으로 불리며 윤 총장과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수원지검장은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법무연수원 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대구와 대전, 광주고검 차장검사 자리 3석은 이번 인사에서도 공석으로 유지된다. 법무부는 고검 기능개편과 검사장 직급 폐지 검토 필요성 등을 감안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 대해 법무부는 "일선 검찰청에서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해온 검사들을 발탁하고 검찰 본연의 업무인 인권보호 및 형사·공판 등 민생과 직결된 업무에 전념해온 검사들을 우대했다"고 밝혔다. 특히 "특정 부서 중심의 기존 인사에서 벗어나 그동안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떤 일선의 우수 검사들을 적극 중용했다"고 강조했다.

happ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