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계좌추적 의혹' 경찰 "노무현재단, 수사 대상 아냐"
입력: 2019.12.30 13:44 / 수정: 2019.12.30 13:45
경찰이 30일 노무현재단 관련 계좌 추적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듯한 입장을 냈다. 사진은 지난 9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원서동에서 열린 노무현시민센터 건립기념식에 참석한 유 이사장./ 더팩트 DB
경찰이 30일 노무현재단 관련 계좌 추적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듯한 입장을 냈다. 사진은 지난 9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원서동에서 열린 노무현시민센터 건립기념식에 참석한 유 이사장./ 더팩트 DB

연결계좌 확인 '일말의 가능성' 남아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제기한 계좌 추적 의혹에 대해 경찰 역시 "확인되지 않는다"며 부인하는 듯한 입장을 내놨다. 다만 수사 대상이 된 대상계좌 추적 중 연결계좌로 확인했을 가능성을 거론하며 일말의 여지를 남겨놨다.

경찰청 관계자는 30일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재단 관련 계좌가) 수사 대상이 아닌 건 명백하다"며 "어느 정도 인식을 하고 (계좌추적을) 했으면 확인이 될텐데 확인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 대상계좌는 확인이 가능하지만 연결계좌는 입출금 내역만 보면 되기에 필요한 거만 선별한다"며 "수사상 의미가 있는 계좌였다면 기억에 의존해서라도 확인이 됐을텐데, 연결계좌로도 의미가 없었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이 별건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재단 계좌를 들여다봤을 가능성은 있지만 현재로선 그 여부조차 확인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방송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선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며 "제 개인 계좌, 제 처 계좌도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즉각적으로 계좌 추적 사실을 부인하며 경찰이 들여다봤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