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점점 강해진다…한반도 더 근접할 듯
입력: 2019.09.20 13:49 / 수정: 2019.09.20 13:49
제17호 태풍 타파의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의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21~22일 남부지방·해운대에 많은 비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예상보다 더 한반도 가까이 지나갈 것으로 예상돼 피해가 우려된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부근 해상에서 느리게 이동 중이다.

타파는 중심기압 990hPa, 최대풍속 24m/s, 강풍반경 280㎞의 강도 '약' 소형 태풍이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80㎞다.

현재 이동 속도 시속 2㎞로 동진 중인 타파는 북상 중 동쪽으로 방향을 트는 시점이 늦어져 한반도 쪽으로 좀 더 붙을 가능성이 있다.

22일 오전 9시쯤에는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20㎞ 해상을 지나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난 뒤 오후 9시쯤 부산 남남동쪽 약 50㎞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에 근접할 때는 태풍의 세기는 '중급'으로 강화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남부지방과 동해안, 제주도에는 21~22일 150~40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기과의 민물고기를 뜻한다.

lesli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