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호 태풍 타파 북상…일요일 전국 비바람
입력: 2019.09.19 22:11 / 수정: 2019.09.19 22:19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며 일요일쯤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다./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며 일요일쯤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다./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요일 전국 영향권, 최대 500mm 강한 비

[더팩트|원세나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가 우리나라를 향해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이번 주 일요일쯤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특히 제주에는 최대 5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태풍 타파는 19일 오후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을 지나며, 열대저압부에서 태풍으로 발달했다. 중심기압 996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18m로 강풍반경은 200km인 소형 태풍으로, 현재 시속 5km의 느린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타파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빠르게 이동하면서 일요일인 22일 새벽, 제주 서귀포 남쪽 33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3시쯤 제주를 지나고 저녁 무렵 부산 부근 대한해협을 지나 23일 새벽에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고온 수역을 통과하면서 우리나라에 근접할 때는 최대풍속 초속 32m, 강풍반경 300km의 중형급으로 커진다는 점이다.

태풍 전면에 발달한 비구름이 토요일 새벽 제주와 남해안부터 비를 뿌리겠고, 특히 북쪽에서 내려와 있는 찬 공기와 만나면서 많은 양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일요일에는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겠다.

wsen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