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코링크 종잣돈에 '사모펀드 의혹' 출구 있다
입력: 2019.09.18 05:00 / 수정: 2019.09.18 05:0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이새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이새롬 기자

'조국 게이트' 서막 VS 가족 무혐의 단서 엇갈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코링크PE 종잣돈'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 펀드 의혹의 명암을 가를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정권 차원의 타격을 줄 '조국 게이트'의 1막이라는 쪽과 조국 장관 가족의 무혐의를 밝혀줄 단서라는 쪽으로 주장이 엇갈린다.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모(36) 씨의 전격 체포 후 부각된 '코링크PE 종잣돈'은 검찰 사모펀드 수사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씨는 2016년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게 5억원을 빌렸다. 그중 2억5000만원으로 펀드운용사 코링크PE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이듬해 정 교수는 코링크PE의 '블루코어 펀드'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한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씨에게 돈을 빌려준 게 아니라 차명으로 출자했다고 의심한다. 사실로 확인된다면 정 교수가 코링크PE의 실소유주가 될 수 있다. 펀드 투자와 운용을 분리하도록 한 자본시장법과 금융실명법 위반 소지가 있다. 그동안 코링크PE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주장한 조 장관의 해명도 군색해진다.

조 장관은 이같은 구조 속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된다. 조 장관 가족 펀드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업체 웰스씨앤티는 지자체 등에서 관급공사를 많이 수주했다. 웰스씨앤티는 문재인정부가 신성장동력으로 삼는 '2차 전지' 사업체 INF에 투자했다. 코링크PE는(비상장) 2차 전지·교육사업체인 WFM(상장)를 인수합병해 주가조작과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얻으려 했다는 주장도 나온다. 조 장관 일가가 코링크PE를 중심으로 한 자금의 원천이고 가장 큰 돈을 벌게 되는 당사자라는 설명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인물인 투자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왼쪽)씨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이상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인물인 투자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왼쪽)씨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이상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뉴시스

오히려 조 장관 가족이 피해자라는 게 증명됐다는 주장도 나온다.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신고한 재산을 보면 정경심 교수의 2017년 '사인간 채무' 8억원이 2018년 3억원으로 줄었다. 5촌조카 조씨가 빌려간 5억원을 갚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코링크PE 차명출자는 아닌 게 된다. 청와대 민정수석의 재산신고 사항은 감사원이 검증하기 때문에 허위 신고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가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코링크PE의 블루코어 펀드 일부를 사채시장에서 현금으로 바꿔(횡령) 자동차부품업체 익성 이 모 회장에게 10억원을 넘겨준 것도 눈길을 끈다. 익성은 원래 블루코어 펀드에 10억원을 투자했는데 그대로 되찾아갔다. 익성은 상장을 추진하다 실패한 후 2015년 8500만원을 출자해 코링크PE를 설립한 기업이다. 코링크PE의 또다른 사모펀드인 '레드펀드'는 익성의 제3대 주주로 참여한다. 웰스씨엔티가 투자한 2차 전지 사업체 INF는 익성의 자회사다.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은 조 장관 가족이 아니라 익성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최근 검찰은 해외에 머물러온 WFM의 전 대표인 우모 씨가 귀국하자마자 소환해 조사했다. 익성의 자회사인 2차 전지업체 INF의 김모 대표도 불렀다. 5촌 조카 조씨를 구속한 다음날 곧바로 소환해 수사 강도를 높였고 이모 코링크PE 대표도 같은 날 재소환했다. 정경심 교수가 코링크PE의 실소유주라는 점을 밝히고 조 장관으로 올라갈 사다리를 찾는데 집중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새로운 증거가 나올 수도 있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검찰이 어쨌든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은 청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lesli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