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제 광화문서 열려
입력: 2019.04.13 20:53 / 수정: 2019.04.13 20:53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뉴시스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뉴시스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박원순 시장 등 참여

[더팩트|문혜현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3일 앞둔 주말인 13일 희생자를 추모하고 당시 사건을 기억하는 행사가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서울시는 이날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참사 희생자와 진상규명 과정을 기억하고 향후 해결 과제를 점검하는 취지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시작된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에선 세월호 활동가들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인사말로 시작해 영화감독 변영주 등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 4·16합창단과 가수 이승환, KBS 국악관현악단 등이 출연하는 공연,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를 주제로 한 참가자들의 점등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공연이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는 각종 부스가 설치돼 참사 희생되는 추모하는 노란리본 가방고리 만들기 체험, 체월호 기억물품 나눔행사 등이 열리고 있다.

한편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는 친박진영의 행진이 이날 행사에 맞춰 인근에서 진행되고 있어 충돌 우려도 나오고 있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4·16 박근혜 대통령 구속만기 무죄석방 총투쟁' 집회를 시작해 광화문 방면으로 행진한 뒤 세월호 기억문화제 시작 시점인 오후 7시부터 야간 집회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만일을 대비해 광화문 주변에 경비 병력 112개 중대 (약 7천명)을 투입해 교통관리와 우발상황 대비를 맡길 방침이다.


moone@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