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文대통령 '퍼스트도그' 입양 주선 '케어'의 충격적 민낯
입력: 2019.01.14 00:00 / 수정: 2019.01.14 06:36
동물권단체 케어가 불법 안락사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앞서 케어가 주선한 퍼스트 도그 토리 입양이 재조명받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반려견 토리를 맞이한 모습. 박소연 케어 대표가 토리 기념 티셔츠를 들고 있다. /뉴시스
동물권단체 '케어'가 불법 안락사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앞서 케어가 주선한 '퍼스트 도그' 토리 입양이 재조명받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반려견 '토리'를 맞이한 모습. 박소연 케어 대표가 토리 기념 티셔츠를 들고 있다. /뉴시스

안락사 논란 '케어', 文대통령 반려견 '토리' 입양으로 유명세

[더팩트ㅣ임현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반려견 '토리' 입양을 주선했던 동물권단체 '케어'가 수백마리의 동물을 불법 안락사시킨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있다.

11일 진실탐사그룹 '셜록'은 케어의 전·현직 직원들의 증언을 토대로 수년간 보호하던 개와 고양이 수백마리를 몰래 안락사시켰다고 보도했다. 박소연 케어 대표는 보호 중이던 동물들을 몰래 안락사시켰으며, 안락사한 동물 일부를 입양 보낸 것으로 통계 조작을 벌인 의혹을 받는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박 대표는 '치료하기 힘든 질병'이나 '순치 불가능할 정도의 공격성' 등이 아닌 '보호소 공간 부족'을 이유로 안락사를 진행했으며, 그중 대부분은 공간을 많이 차지하는 대형견이었다.

케어는 남양주 개농장 구조, 서산 투견 구조 등 대규모 구조를 통해 단체를 홍보한 뒤 보호소가 포화상태가 되면 7~10일 정도의 짧은 기간만에 보호하던 동물들을 안락사시키며 개체수를 조절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케어가 지금껏 언론 보도와 SNS 등을 통해 '2011년부터 안락사를 시키지 않았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해온 만큼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케어는 2002년 창립한 '동물사랑실천협회'가 2015년 명칭을 바꾼 곳으로, 동물자유연대, 카라와 함께 국내 3대 동물권단체로 꼽힌다.

해당 사건의 파장이 큰 이유 중 하나는 케어가 문 대통령의 반려견 '토리' 입양을 주선하며 이름을 알렸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 5월, 문 대통령은 검은 개 토리를 입양했다. 대통령 후보일 당시 검은 개라는 이유로 입양처를 구하기 힘들다던 토리를 데려가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이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지난 2017년 문 대통령의 토리 입양 이후 토리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박 대표가 지난해 7월 토리와 함께 식용견 반대 캠페인에 나선 모습. /김세정 기자
동물권단체 케어는 지난 2017년 문 대통령의 토리 입양 이후 '토리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박 대표가 지난해 7월 토리와 함께 식용견 반대 캠페인에 나선 모습. /김세정 기자

앞서 케어는 '검은 개는 재앙을 불러온다'는 편견을 없애고 유기견 입양을 활성화 하기 위해 2년간 보호하던 토리의 청와대 입양을 추진했다. 그 결과 토리는 세계 최초 유기견 출신 '퍼스트독'으로 거듭났고, 케어는 2017년 기준 13억 5000만 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거둬들이며 '토리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케어는 지난해 7월 초복을 맞아 식용견 반대 캠페인인 'I'm Not Food-먹지 말고 안아주세요'를 열기도 했다. 당시 케어는 토리를 본따 만든 인형을 신청자들에게 나눠주는 '토리 인형 입양 프로젝트'를 통해 개식용을 반대하고 유기견 입양을 독려했다.

케어 측은 당시 남양주의 개농장을 폐쇄해 200여 마리 개들을 구조했으며, 토리 인형 입양 수익금을 통해 구조한 개들을 보호·입양하는 비용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으나, 케어 관계자가 최근 남양주 구조견 50여 마리를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함에 따라 후원금 사용처에 대한 의혹 또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케어 측은 이에 대해 지난 11일 입장문을 통해 "2015년경부터 단체가 더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쇄도했다. 심각한 현장들을 보고 적극적인 구조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살리고자 노력했지만, 일부 동물들은 극한 상황에서 여러 이유로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imar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