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日 방송 취소 사태' 일파만파, 한일 외교문제로 번지나
입력: 2018.11.11 13:10 / 수정: 2018.11.11 13:10

BTS에 대한 일본 방송사들의 출연 줄취소 사태가 외교문제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야 정치권은 이번 사태에 대해 일제히 논평을 내고 일본을 비판했다. /남용희 기자
BTS에 대한 일본 방송사들의 출연 줄취소 사태가 외교문제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야 정치권은 이번 사태에 대해 일제히 논평을 내고 일본을 비판했다. /남용희 기자

日, '광복절 티셔츠' 문제삼아 방송 줄취소…여야 정치권 일제히 비판

[더팩트ㅣ안옥희 기자] 일본 방송사들이 세계적인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가 입은 '광복절 티셔츠'를 문제 삼아 음악 프로그램 출연을 잇따라 전격 취소하면서 국내 정치권은 물론 해외언론까지 들썩이고 있다.

BTS 일본 방송 출연 취소 사태에 대해 일본 내 우익의 공격 등 정치적 이유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면서 한일간 외교문제로 비화할지 관심을 모은다.

여야는 일본의 BTS 방송 출연 취소 사태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의 강제 징용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법원 판결이 나온 이후 광복절 티셔츠를 문제 삼아 공연을 취소하는 건 일본 국민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민간교류 영역이 정치적으로 활용되거나 악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도 논평에서 "일본의 문화적 저급함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행태"라며 "일본 정부는 방송 장악을 통한 한류 죽이기가 세계적인 조롱거리가 될 뿐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역시 "방탄소년단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느냐"며 "티셔츠에 그려진 사진은 의도성이 없는 역사적 사실일 뿐이다. 일본은 참으로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도 "일본의 BTS에 대한 일방적 공연 취소는 일본이 전범국가임을 전 세계에 더욱 홍보하는 일일 뿐"이라며 "일본은 편협한 과거 감추기에서 벗어나라"고 촉구했다.

BTS의 일본 방송 취소 사태는 국제적 논란으로도 번지고 있다. 해외 언론들은 이번 일을 주요 뉴스로 다루면서 뿌리 깊은 한일 간 역사적‧정치적 긴장 관계를 이번 사태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앞서 일본 방송사들은 최근 갑작스럽게 BTS 출연을 취소했다. 지난 9일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 출연이 취소됐고 NHK의 '홍백가합전', 후지TV 'FNS가요제' 등은 BTS 출연방안을 검토했다가 보류하거나 철회했다.

BTS 멤버 지민이 지난해 월드투어 때 입은 '광복절 티셔츠'와 멤버 RM이 광복절을 기념해 SNS에 올린 글을 문제 삼은 것이란 해석이다. 지민이 팬에게 선물받은 것으로 알려진 해당 티셔츠에는 원폭 투하 장면과 광복 당시 만세를 부르는 사진이 인쇄돼 있다.

일각에선 BTS 방송 출연 사태가 외교문제로 비화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달 30일 대법원이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이 강제징용 피해자에 배상하라는 판결을 둘러싸고 한일 양국간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BTS 일본 방송 취소 사태까지 겹치면서 한일 양국은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ahnoh0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